상단여백
HOME 문화·연예 역사·문화 청송
청송군, ‘제1차 한·중 시인회의’ 개최한·중 문화교류로 양 국의 교류 활성화에 마중물 역할
▲‘제1차 한·중시인회의’가 개최될 청송 객주문화관 전경 ⓒ국제i저널

[국제i저널=경북 문경기자] 청송군은 오는 10일부터 14일(목)까지 4박 5일 간 객주문학관 및 대명리조트에서 ‘제1차 한·중시인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한·중 시인회의에서는 김주영, 김주연, 정현종, 천양희, 김명인, 이시영, 호형엽, 홍정선 등 국내 문인 8명이 참석하고 중국 작가로는 량핑(쓰촨성작가협회 부주석), 쑤팅(샤먼시 문련주석),양커(중국작가협회주석단), 옌리(상하이시 유명시인), 천창(저장대학 교수),푸위엔펑(난징대학 교수), 천중의(샤먼도시대학 교수)등 7명이 참여해 서로의 작품에 대한 번역 문제를 중심으로 열띤 토론을 펼칠 예정이다.

2007년부터 시작된 한중작가회의는 한국과 중국 사이에 권위 있는 문학교류가 전무할 때 양국의 문학에 대한 상호 간의 이해를 높이는 상호 교류의 기회가 됐다.

11차까지 회의를 진행하는 동안 서로의 문학에서 중요한 작가와 작품을 어느 정도 이해하게 됐기 때문에 청송군은 한·중 작가회의를 11차로 종료하고 올해부터 개별 분야별로 좀 더 깊이 있는 교류를 진행하기 위해 ‘제 1차 한·중시인회의’를 기획하게 됐다.

한동수 청송군수는 “이번 한·중시인회의가 사드 사태 이후 최초의 한·중 문화교류로 양 국의 교류 활성화에 마중물 역할을 할 것”이라며 “객주문학관을 매개로 한 국제적 문화교류의 장을 여는 토대를 마련해 청송군의 국제적 이미지 제고 및 관광자원 홍보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문 경 기자  iij@iij.co.kr

<저작권자 © 국제i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 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