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일반사회 대구시
대구시, 중국 의료관광시장 개척 본격 개시대구시 발빠르게 중국 의료관광시장 공략나서

[국제i저널=경북 이상희 기자] 대구시는 오는 17일~21일까지 5일간 중국 광저우, 정저우, 선양에서 중국 의료관광시장 개척을 위한 홍보마케팅활동을 본격적으로 전개한다.

대구시는 최근 사드 해빙 무드와 함께 ‘2018평창동계올림픽’을 맞아 중국인에 대한 제한적 무비자 입국 허가(‘17.12.01~’18.3.31) 및 ‘코리아 그랜드세일’(1.18 ~2.28) 특수를 활용해 중국 의료관광객 유치에 선도적으로 나선다.

이번 홍보마케팅에 나서는 대표단은 종합검진, 중증질환, 성형피부, 치과 분야를 대표하는 8개 지역 선도의료기관과 3개 뷰티회사로 구성돼 중국 현지에서 각 지역마다「대구의료관광홍보설명회」와 B2B미팅을 개최한다.

대구시는 이번에 홍보활동에 나서는 이들 지역의 특성과 최근 중국 정부의 고령화산업 육성정책에 주목하고 대구의 특화 진료과목인 성형피부와 종합검진, 치과 등으로 중국 시장을 공략할 구상이다.

특히, 이번 홍보설명회로 대구의 의료미용관광산업을 ‘토털 마케팅’함으로써 실질적인 의료관광객 유치 및 바이어 발굴이 기대 된다.

대구시 홍석준 미래산업추진본부장은 “한중정상회담에 이어 양 국간 교류가 빠르게 정상궤도로 회복될 것을 예상하고 대구시는 발빠르게 의료관광 시장개척단을 구성해 중국 현지를 방문하게 됐다”며, “2018년에 중국의 의료관광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기존에 협력이 없었던 지역을 중심으로 홍보마케팅을 추진할 계획이며, 이를 통해 ’메디 시티 대구‘ 브랜드를 중국 전역에 확대해 나가겠다”고 중국 의료관광 시장개척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이상희 기자  iij@iij.co.kr

<저작권자 © 국제i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