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일반사회 대구시
대구 시내버스 10대 중 4대 저상버스로 바뀐다!저상버스 도입율 광역시 중 대구가 1위
▲ 대구 시내버스 10대 중 4대 저상버스로 바뀐다! ⓒ국제i저널

[국제i저널=경북 이상희 기자] 대구시는 2018년에도 국비배분액을 6대 광역시 중 가장 많은 92대분을 확보하여 저상버스 도입율이 연말기준 40.1% 도달이 예측된다.

저상버스는 장애인, 노약자, 임산부 등 대중교통수단 접근이 어려운 교통약자가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차체 바닥이 낮아 승·하차가 용이하고 휠체어 장애인 탑승 시 경사판을 활용하여 탑승할 수 있는 버스이다.

대구시는 2004년 2대 도입을 시작으로 연평균 30대 정도를 저상버스로 대차해오고 있으며, 민선6기 출범 이후부터는 2015년 89대, 2016년 89대, 지난 해에는 109대를 도입했으며, 올해에도 92대를 도입하여 시내버스 운행대수를 저상버스로 대체함으로써 고령화시대에 증가되는 교통약자의 이동편의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2017년 말 현재 서울을 제외한 6대 광역시 중 가장 높은 도입율(34%)과 운행율(31.1%)을 기록하고 있으며, 올해 말에는 도입율이 40.1%로 올라 2014년 14.8%에 비해 거의 2.7배 수준에 이르게 된다.

대구시 홍성주 건설교통국장은 “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을 위해 저상버스 도입을 확대하여 교통약자가 소외되는 노선이 없도록 지속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상희 기자  iij@iij.co.kr

<저작권자 © 국제i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