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일반경제 경상북도
경북지방우정청, 우체국 타행송금 수수료 전액 면제국영금융기관으로서의 수수료 면제를 통한 서민금융 지원 확대

[국제i저널 =경북 김도희기자] 경북지방우정청은 5일부터 우체국의 포용적 서민금융 및 국영금융기관으로서 우체국 예금고객의 타행송금 및 출금 수수료를 전액 면제한다.

기존 우체국 금융수수료 면제대상인 기초생활수급자, 소년소녀가장, 차상위계층, 장애인 등 사회취약계층과 국가·독립유공자 등의 범위를 일반 서민에까지 면제대상을 확대한 것이다.

이에 우체국예금 활동계좌를 보유한 고객이라면 기존 우체국 창구에서 타은행으로 송금할 경우 최대 3,000원까지 내던 수수료를 면제하고, 우체국 자동화기기(CD/ATM)로 계좌이체 시 내던 500원 ~ 1,000원의 수수료도 면제한다.

또한 전자금융으로 타은행 계좌 이체 시 부담해야 했던 수수료(건당 400원)와 영업시간외 우체국 자동화기기 출금수수료(건당 500원) 및 납부자 자동이체 수수료(건당 300원)도 면제한다.

송정수 경북지방우정청장은“저소득층 및 일반서민의 금융의 양극화 해소 및 실질적인 금융수수료를 면제해 우체국의 공적역할을 강화하고, 국민경제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우체국이 되겠다”고 밝혔다.

김도희 기자  iij@iij.co.kr

<저작권자 © 국제i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