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의료·건강·식품 경상북도
경북도, 의료사각지대 지원으로 건강격차 줄이기에 적극 나서의료취약 주민 입원․수술․치료비 무료 지원 대상자 발굴
▲찾아가는 행복병원 합동 진료 ⓒ국제i저널

[국제i저널=경북 권은희 기자] 경상북도는 의료사각지대 취약계층 대상자를 발굴하여 포항․김천․안동의료원과 경북대학교병원, 도내 25개 보건소가 연계한 입원․수술․치료비 등 무료 의료지원 사업으로 건강격차 줄이기에 적극 나선다고 밝혔다.

그동안 경북도는 2016년부터 경북도 자체사업으로 실시해 온 취약계층 의료안전망 구축사업을 비롯, 2012년 전국 최초로 시작한 오․벽지 마을을 중심으로 찾아가는 행복병원 운영, 2009년 산부인과가 없는 9개 군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산부인과 운영 등 의료취약지역과 계층을 대상으로 다양한 사업을 지속적으로 실시해 오고 있다.

지난 ‘16년부터 시행해온 취약계층 의료안전망 구축사업은 지금까지 1,629명의 대상자를 발굴하여 4,123건의 치료검사로 약 9억 원의 의료비를 지원하였으며, 올해에도 주민 홍보와 지원대상자 발굴을 통해 지속적으로 사업을 추진해 나가고 있다.

또한, ‘12년부터 실시하고 있는 ‘찾아가는 행복병원’운영사업은 포항․김천․안동의료원에서 이동검진 차량을 이용, 내과전문의를 비롯한 의료진을 확보하여 주 2회 의료접근성이 어려운 시군의 마을단위를 직접 방문․진료를 실시하고 있으며, 지역사회 보건의료복지자원과 연계한 통합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산부인과가 없는 도내 6개 군의 농․어촌 지역에 임신부와 태아의 건강을 체계적으로 관리, 모성건강 보호와 영아사망 및 장애아 발생 억제를 위해 실시하는 ‘찾아가는 산부인과’운영은 산전검사와 임신초기부터 36주까지 총 10회의 진료서비스가 이루어진다.

‘09년부터 현재까지 831회의 현장 진료로 18,441명의 임신부를 진료하여 출생아 4천명이 넘는 실적으로 인구증가 정책에도 기여하고 있다.

아울러, 만65세 이상 노인에 대한 인플루엔자와 폐렴구균 예방접종을 무료로 실시하고 있으며 만60세 이상의 치매환자 조기발견 및 치료관리비 지원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이원경 경북도 복지건강국장은 “의료사각지대 취약계층 대상자 발굴지원에 적극 힘쓰고, 다양한 공공보건의료사업의 연계 강화를 통해 더욱 촘촘한 건강안전망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권은희 기자  iij@iij.co.kr

<저작권자 © 국제i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