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경상북도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 경북 민주당 역사상 최초 단체장 지역구 광역의원 배출경북 변화의 바람 다음 태풍이 되도록 노력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 전국동시지방선거 상황판 ⓒ국제i저널

[국제i저널 = 경북 김도희기자] 제7회 전국동시 지방선거가 13일 실시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은 총 114명의 후보자 중 60명이 도민의 선택을 받아 당선되었다.

고무할만한 것은 지방선거가 실시된 이래로 경북에서 보수 후보가 아닌 더불어민주당 후보로는 23년 만에 처음으로 구미시장에 장세용 후보가 당선되었다. 보수의 성지라 불리는 구미에서 이룬 쾌거이다.

그리고 오중기 경북도지사 후보가 경북에서 민주당 도지사 후보로서 역대 최다 득표인 34%를 기록하였다.

그간 경북에서 민주당 대선후보인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대통령 후보의 지지율을 비롯해 역대 민주당 도지사 후보의 지지율이 30%를 넘은 적이 없었던 점을 감안하면 역사적 기록이라 할 수 있다.

지난 제6회 지방선거에서는 28명의 후보가 나왔고 단 두 명의 선출직(시의원)만 당선되었다. 하지만 이번 지선에서는 역대 최다 선거구에 후보를 배출했다. 기초단체장 1명, 광역의원 7명, 광역비례 2명, 기초의원 38명, 기초비례 12명이 당선자에 이름을 올렸다.

이에 김홍진 경북도당 위원장은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지지해주신 경북도민께 매우 감사드린다.

아쉽게 낙선한 우리 후보들에게 심심한 위로의 말을 전한다. 이번 지방선거는 경상북도에 변화를 열망하는 도민의 마음을 충분히 느낄 수 있었다.

특히나 지역구에서 도의원을 사상 처음으로 배출하였다. 앞으로 이철우 경북도지사의 도정에 많은 도움과 철저한 견제를 통해 경상북도 발전을 위해 힘쓸 것이다.

많은 도민에게 넘치는 사랑과 관심을 받은 선거였다. 지방선거에서 시작된 경북 변화의 바람이 다음 총선에서는 태풍이 되도록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은 더욱 노력하겠다. ”라고 말했다.

김도희 기자  iij@iij.co.kr

<저작권자 © 국제i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