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일반경제 경상북도
“대구공항 이전사업비 최소 5천억 원 소요”대구시 제안한 3천억 원과 큰 차이, 갈등 불가피
▲11일 도청 회의실에서 열린 경북정책연구원의 '대구공항 통합이전 주변지역 지원방안' 연구용역 최종보고회 모습 ⓒ국제i저널

[국제i저널=경북 김대연기자] 대구통합신공항 이전 주변지역에 대한 지원 사업비가 대구시가 당초 제안한 3천억 원을 훌쩍 뛰어 넘는 최소 5천억 원이 돼야 한다는 용역결과가 나와, 이전 협상 과정에서 자치단체 사이에 적지 않은 갈등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경북정책연구원은 11일 경북 도청 회의실에서 열린 ‘대구공항 통합이전 주변지역 지원방안’ 연구용역 최종보고회에서, 대구시가 국방부에 제출한 대구통합신공항 이전 건의서에 책정된 3천억 원으로는 이전 주변지역 지원 사업이 실행되기 어렵다며 이같이 밝혔다.

연구원은 “지원 사업비 적정성을 검토한 결과 총사업비 대비 지원 사업 비율이 7.6%에 해당하는 최소 5천71억 원이 필요하다” 며 “3천억 원은 비율이 4.5%에 불과해 광주(7.7%)와 수원(7.3%)에 비해 현저히 적다”고 설명했다.

연구원은 세부적으로 ▲주민생활 지원 사업 1천42억 원(대구시 건의 483억 원) ▲소음피해 저감사업 1천426억 원(건의 1천426억 원) ▲공공시설 지원 사업 1천605억 원(건의 651억 원) ▲지역개발 지원 사업 998억 원(건의 398억 원) 등에 총 5천71억 원이 소요된다고 분석했다.

지원 사업비 이외에도 통합신공항 연관사업 육성방안과 사회간접자본(SOC) 확충방안을 함께 제시했다.

통합신공항을 항공 산업 허브로 육성하기 위해서는 물류경쟁력과 항공기 수리정비개조(MRO)산업 강화, 항공부품산업의 확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이용객의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성주~군위 고속도로 신설과 더불어 ▲금호JCT~가산IC 확장 ▲동대구~수성IC 확장 ▲대구 조야동~칠곡 동명면 광역도로 설치 ▲서대구KTX~통합신공항 공항철도 연결 등을 주문했다.

경상북도는 연구용역 결과를 대구시가 작성하는 대구공항 통합이전 주변지역 지원방안에 반영하도록 하고, 정부의 이전 주변지역 지원계획 심의 때 의견제출 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한편 이번 보고서 발표는 지난 2월 발주한 ‘대구공항 통합이전 주변지역 지원방안’ 연구용역에 대한 결과를 보고하고, 앞으로 주변지역 지원계획 수립에 따른 경상북도의 대응방안 등을 모색하기 위해 추진된 것이다.

이 날 연구용역 최종보고회에는 국방부와 대구시, 공항이전 후보지인 군위와 의성군 관계자, 공항 관련 전문가, 대구경북연구원, 용역사인 경북정책연구원 관계자들이 다수 참석했다.

안병윤 기획조정실장은 “앞으로 도민들의 이익과 의견이 반영될 수 있도록 지원 사업에 대한 추가적인 검토가 필요할 것” 이라며 “대구 경북이 꿈꾸는 미래를 만들어 갈 수 있도록 모든 정책적 역량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김대연 기자  iij@iij.co.kr

<저작권자 © 국제i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