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고령
고령군의회, 금호대교 건설사업 예정지 현장 방문강정․고령보 차량통행을 위하여 방문
▲고령군의회, 금호대교 건설사업 예정지 현장 방문 ⓒ 국제i저널

[국제i저널=경북 박서연 기자] 고령군의회는 10일 오후 강정․고령보 차량통행을 위한 금호대교 건설사업 예정 현장에 고령군의회 의원 및 강정․고령보 차량통행추진위원회 관계자와 함께 방문했다.

국민권익위원회에서는 지난달 14일 고령군과 달성군에 최단거리, 최소예산인 금호대교 교량 건설 관련 내용의 ‘강정․고령보 차량통행 조정안’을 전달하였으며, 개통구간은 다산면-강정․고령보-달성군 디아크-금호대교-성서공단 북로를 약 1.8km 연결하게 되며 금호대교는 총200억원 정도의 사업비가 소요될 예정이라 밝혔다.

강정․고령보의 개통을 위하여 고령군의회에서는 2013년 제208회 정례회에서 이달호 의원의 ‘강정․고령보 차량 통행 촉구를 위한 5분 발언’을 시작으로, 제239회 임시회에서 ‘강정․고령보 차량통행 촉구를 위한 결의문’을 발의했다.

김선욱 의장은 “고령군의회와 고령군이 강정․고령보의 원만한 차량통행을 위하여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 온 성과가 서서히 가시화 되어가고 있고, 강정․고령보 차량통행 시 발생하는 여러 가지 장점으로는 연간 300억원의 소요경비 절감 및 경제유발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추산된다.”고 말했다.

또한 “2018년도 하반기 개원 예정인 계명대학교 동산병원으로의 응급환자 이송시간을 30분에서 5분으로 단축시키는 생명의 다리로 인식될 것이며, 또한 강정․고령보의 우륵교 개통으로 달성군과 고령군 양 지자체가 동반 상생 발전하는 성장축의 교량으로 하루빨리 탈바꿈되길 간절히 염원한다.”고 전했다.

박서연 기자  iij@iij.co.kr

<저작권자 © 국제i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서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