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일반사회 전국
도공, 영동고속도로 평창올림픽 붐업 박차평창올림픽 관문톨게이트 5곳 디자인 특성화
▲평창올림픽을 앞두고 캐노피 디자인을 할 대관령 돌케이트 ⓒ국제i저널

[국제i저널=대구 문경기자] 한국도로공사가 평창올림픽 분위기 조성을 위한 붐업(boom-up)활동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는 평창 올림픽 경기장과 연결되는 영동고속도로 면온·평창·진부·대관령·강릉 등 톨게이트 5곳의 캐노피 디자인을 동계올림픽을 상징할 수 있도록 특성화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평창 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강릉시 등 유관기관과 협의를 거쳐, 지난달 톨게이트 캐노피 디자인(안)을 확정했으며, 17일부터 공사에 들어가 올 연말 마무리하게 된다.

톨게이트 캐노피에는 동계 올림픽 주요 종목인 빙상경기와 설상경기를 주제로 한, 직선과 곡선이 어우러진 디자인이 적용됐다.

스피드스케이팅, 쇼트트랙, 피겨스케이팅 등 빙상경기의 역동성을 표현하기 위해 직선으로 얼음 위 스크래치 느낌을 나타내고, 알파인스키, 스노보드, 스키점프 등 설상경기의 유연성을 나타내기 위해 곡선으로 눈 위의 궤적을 표현했다.

이와 함께 톨게이트 출입구와 화장실을 보수하고, 제설 창고, 차고와 같은 톨게이트 부속건물 외장재를 단장하기로 했다.

설상경기 마운틴클러스터의 중심이자 메인스타디움이 있는 대관령 톨게이트와 빙상경기 코스탈클러스터의 중심인 강릉 톨게이트 출구에는 올림픽 마스코트를 설치해 평창 동계올림픽 분위기를 연출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경기장 부근 고속도로 표지판, 도로표지, 가로등, 터널 입구부, 교량 등에도 올림픽을 상징하는 특화 디자인을 적용하고 평창, 강릉 등 영동고속도로 12곳 휴게소의 리뉴얼 공사를 통해 음식메뉴판의 외국어 표기도 정비할 계획이다.

문 경 기자  iij@iij.co.kr

<저작권자 © 국제i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 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